본문 바로가기

서브컨텐츠

영상콘텐츠

조선 최초로 임금을 알현한 평민여성, ‘상인 김만덕’

  • 작성자 관리자
  • 작성일 2021-06-14
  • 대상 청소년/성인(지역주민)
  • 관련주제 제주 여성의 대표성
  • 조회 155
  • 첨부파일
공공누리 제1유형 (출처표시+자유이용)

본 저작물은 공공누리 공공누리 제1유형 (출처표시+자유이용)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.

채제공의 책 『번암집』에는 한 여성의 이야기가 실려 있다. 정조 20년 가을, 지주 출신의 여성이 궁에 들었다. 평민 신분의 여성이 임금을 알현한 것은 조선 역사상 유례가 없는 일이었다. 그녀는 빈손으로 시작해 제주 최고의 상인이 된 김만덕이었다. 정조 18년, 제주는 최악의 흉년으로 신음했다. 정조 19년 초, 제주목사는 조정에 구휼미 2만여 섬을 요청했다. 그런데 구휼미를 싣고 오던 12척의 배 중 5척이 침몰하고 만다. 이때 당시 제주 최고의 부자였던 김만덕이 수십 년간 모은 전 재산을 털어, 전라 경상 등 육지에서 쌀을 들여와 관아로 보냈다. 그렇게 수천 명의 제주도민을 살린 것이다. 이 일로 그녀는 평민신분 여성 최초로 임금을 알현하게 됐다.

#채제공의#번암집#평민 #출신 #제주 #여성상인 #김만덕#구휼미 기부#정조 알현